상담 신청

방문/전화/보이스톡
유학파인더

비용 문의

유학/어학연수
회원특가로

어학연수 국가 선정 방법(어학연수 국가별 장단점)

views: 40,962, last update:
어학연수 국가 선정 방법(어학연수 국가별 장단점)

어학연수를 준비하는 첫 단계는 어학연수 국가를 선정하는 것입니다.

영어를 배울 수 있는 대표적인 어학연수 국가는 다음과 같습니다.

(1) 미국과 영국

우리나라는 미국 영어 = 표준 영어라는 인식이 강합니다. 그리고 실제로 유학생의 절대 다수를 차지하는 국가가 바로 미국입니다. 그래서 어학연수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나라가 미국입니다.

그다음으로는 영어의 종주국인 영국을 생각해 볼 수 있습니다. 예전에는 영국 어학연수의 비중이 낮았지만 최근에는 유럽 여행 붐이 불면서 영국 어학연수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습니다.

(2) 캐나다와 아일랜드

미국과 영국은 비자가 까다롭고 비용이 비싸다는 이미지가 있습니다. 그래서 미국의 대안으로 캐나다, 영국의 대안으로 아일랜드를 고려하게 됩니다.

캐나다는 가장 무난한 어학연수 국가라는 이미지가 있습니다. 그래서 실제로 어학연수 목적으로 가장 많이 선택하는 국가입니다.

아일랜드는 캐나다에 비해서는 많이 선택하지는 않지만 유럽에 위치해 있어서 꾸준하게 찾는 국가입니다.

(3) 호주와 뉴질랜드

호주와 뉴질랜드 역시 오래전부터 인기가 많은 어학연수 국가입니다.

깨끗한 자연환경을 자랑하는 청정국가 이미지가 있습니다.

순수한 어학연수 목적 보다는 호주는 워킹홀리데이, 뉴질랜드는 조기유학으로 유명합니다.

(4) 몰타와 필리핀

몰타는 영국과 아일랜드와 마찬가지로 유럽에 위치한 국가입니다. 필리핀은 저렴한 단기 어학연수로 유명한 국가입니다.

자국어가 따로 있지만 영어를 공용어로 사용하기에 어학연수를 할 수 있는 국가입니다.

상대적으로 저렴한 비용이 장점입니다.

미국

가장 많은 유학생이 공부하는 국가인만큼 어학연수 또한 활발하게 진행됩니다. 특히 미국은 대학부설 어학원이 발달해 있습니다. 전통적으로 이민자들와 유학생들에게 영어교육을 해온 경험이 있어서 수준 높은 대학부설 어학원이 많습니다. 특히 대학진학을 목표로 하는 학생들은 대학부설 어학원을 선호합니다.

국토가 너무 넓은 곳이다 보니 대중교통이 발달한 대도시에 어학연수 수요가 몰립니다. 미국 대도시는 물가가 비싸기 때문에 어학연수 비용이 많이 든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그래서 어학연수 예산이 넉넉하고 정규유학까지 고려하는 경우 적합한 국가입니다.

영국

영어의 종주국에서 수준 높은 교육을 받을 수 있고 유럽여행을 하기 좋습니다.

영국은 전 세계적으로 영어 교육 시스템이 가장 뛰어나다고 평가받습니다.

미국 다음으로 정규유학의 수요가 많은 국가입니다. 대학수에 비해서 Top 100에 랭크된 대학이 압도적으로 많습니다. 평균 대학 수준이 가장 높은 국가라고 할 수 있습니다.

미국은 대학부설이 인기가 많지만 영국은 사설 어학원 위주로 발달해 있습니다. 대학예비 과정(파운데이션)을 운영하는 기관이 따로 있기에 영국 대학에서는 부설 어학원을 거의 운영하지 않습니다.

기차와 버스로 도시간 이동이 편리하기 때문에 영국은 작은 도시에서 어학연수를 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어학연수 도시 선택 다양성이 가장 높은 국가입니다.

캐나다

미국이 비용적인 부담 때문에 꺼려지는 경우 대안으로 선택하기 좋은 곳입니다.

오래전부터 가장 무난한 어학연수 국가라는 이미지가 있습니다.

이민자의 나라이기 때문에 외국인에 대한 선입견도 상대적으로 덜합니다.

미국보다 비용이 저렴하고 미국식 발음과 유사하다는 점이 장점인 반면 한국과 아시아 학생의 비율이 높은 것은 단점입니다.

그리고 미국과 마찬가지로 너무 넓은 나라이기 때문에 작은 도시로 가면 고립된 생활을 할 위험이 있습니다. 그래서 밴쿠버와 토론토 위주로 가기 때문에  선택지가 많지 않습니다.

아일랜드

캐나다가 미국의 대안이라면, 아일랜드는 영국의 대안입니다. 영국에 비해서 학비가 저렴합니다.

저가형 어학원들이 많고, 25주 등록시 8개월 체류 가능한 비자를 현지에서 받을 수 있고 아르바이트가 가능하다는 점에서 인기가 많습니다.

영국과 마찬가지로 날씨가 변덕스럽고 호주와 마찬가지로 워킹홀리데이의 이미지가 강해서 순수 어학연수로는 크게 인기가 높지는 않습니다. 그래도 유럽여행이 가능하고 아르바이트가 가능하기 때문에 영어레벨이 높다면 매력이 있는 국가입니다.

호주와 뉴질랜드

대자연을 품고 있는 청정국가입니다.

호주의 경우 워킹홀리데이가 대세이므로 순수 어학연수로는 선택하는 경우가 많지 않습니다. 워홀러들이 너무 많아서 생활비가 높다는 점도 단점으로 지적됩니다. 비싼 비용을 주고 어학연수를 했는데, 워킹 다녀왔다는 시선이 있기 때문에 최근 들어 어학연수 수요는 급격히 위축이 되었습니다.

뉴질랜드는 어학원 선택의 폭이 좁다는 점과 너무 무료하다는 점이 단점입니다.

몰타

최근 가장 주목을 받고 있는 어학연수 국가입니다.

학비+기숙사비가 묶여진 패키지를 학교에서 공식적으로 제공하기 때문에 비용적인 메리트가 좋은 국가입니다.

그리고 현지에서 영어를 사용하기 편한 분위기이고 안전하기 때문에 최근 필리핀 어학연수 수요가 몰타쪽으로 아주 많이 이동하고 있습니다.

다만 100% 네이티브 국가가 아니기 때문에 고급자 입장에서는 아쉬움을 느낄 수 있고 기본 패키지에 포함된 기숙사(쉐어룸 기숙사)를 선택했을 때 비용적인 장점이 있습니다. 싱글룸 기숙사를 원한다면 메리트가 대폭 떨어집니다.

필리핀

기숙사 일체형 어학원에서 일대일 수업을 저렴하게 받을 수 있습니다.

다른 국가와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압도적으로 저렴합니다.

일반적으로 하루에 1:1수업 4시간 + 1:4 수업 4시간 총 8시간의 정규수업을 받을 수 있습니다. 옵션 수업을 제외하고 정규수업만으로 주당 40시간의 수업 받습니다.

그러므로 영어기초가 부족한 경우 아주 효과적입니다. 반면 일상에서 영어를 사용할 기회가 거의 없고, 수업위주의 어학연수라는 점에서 호불호가 갈립니다.

국가별 6개월 어학연수 비용 views: 46,024, last update: 2024.06.07
국가별 어학연수 평균적인 비용
어학연수 지역(도시) 선택 가이드 views: 20,183, last update: 2024.06.07
어학연수 지역과 도시 선택 가이드
어학연수 학교(어학원) 선택 방법 views: 24,991, last update: 2024.06.07
어학연수 학교 선택은 본인의 예산에 맞춰서 선택하는 것이 좋습니다.
어학연수 프로그램 선택 방법 views: 24,281, last update: 2024.06.07
어학연수 프로그램의 종류는 일반영어, 시험반 코스 등 다양합니다. 본인에게 가장 적합한 어학연수 프로그램을 선택하면 됩니다.
어학연수 숙소 가이드 views: 22,584, last update: 2024.06.07
어학연수시 거주하게 되는 숙소의 종류 홈스테이, 기숙사, 플랫 쉐어(룸 렌트) 설명
대학생 어학연수 가이드 views: 91, last update: 2024.06.07
대학생이 어학연수를 갈 때 고려해야 하는 사항들